Esther Bourdages Interviews Ahreum Lee and Quite Ourselves

Photo: Moving Trailer_Installation View (Ahreum Lee: I+CARE) / 2019 / Print on a banner (50,8 cm by 203,2 cm), Silk Screen on a cardboard box (35,56 cm inches cube), Print on paper (A5 and A4 size), One channel video (30 minutes)
  • Eastern Bloc presents
  • an interview with Esther Bourdages
  • Ahreum Lee and Quite Ourselves
  • In Two Chapters
  • Quite Ourselves:
  • Chloë Cheuk
  • Flo Sophia Dacy-Cole
  • Heewoong Jin
  • Eugene Park
  • Breanna Shanahan
  • Ivetta Sun Young Kang
  • Video Edit: Ivetta Sun Young Kang
  • Music: Eric You
  • Text , 본문 : Esther Bourdages
  • English editing: Anna Eyler
  • Korean translation: Ahreum Lee

As part of the Conseil des Arts de Montréal's 2019-2020 DémART program, Eastern Bloc board member Esther Bourdages met with the laureate artist Ahreum Lee and her collective, Quite Ourselves. Members of the collective include artists from Montreal and abroad who identify as living in a minority context within Montreal. 

For this interview, we discuss the position and mandate of the collective. Within the context of the COVID -19 pandemic, we also address ideas surrounding systemic racism and political art. Finally, the interview touches on the members' favourite meals.

As artists new to Montreal, Quite Ourselves disseminate their artistic work outside of the traditional white cube. Instead, they demonstrate their independence by using a moving truck as an exhibition space, which is activated through a series of events called Moving Trailer. Although mobility and portability are at the heart of their practice, this nomadic strategy gives them the opportunity to offer site specific ephemeral performances, interventions, and installations, which are directly involved and connected with the fabric of the city.


몬트리올 예술 위원회의 (Conseil des arts de Montréal) DémART2020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Eastern Bloc 의 운영 멤버인 Esther Bourdages와 DémArt 선정 아티스트인 이아름 그리고 그가 속해있는 콜렉티브 Quite Ourselves(아래로 QO로 표기)가 만났습니다. QO 멤버들은 몬트리올 출신 아티스트들을 포함해, 다양한 배경을 가지고 있는 아티스트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이 인터뷰를 통해, QO 콜렉티브의 현위치와 임무를 논의 하였고,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하여 정치 미술과 시스템적 인종 차별을 둘러싼 이슈들을 인터뷰에서 다루었으며, 마지막으로는 QO 멤버들이 좋아하는 ‘최애’ 음식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였습니다.

    QO는 그들에게 새로운 지리적 공간인 몬트리올에서 그들의 작업을 보여줄 수 있는 공간으로, 전통적인 화이트 큐브가 아닌 다른 대체 공간을 선택합니다. 이사 트럭을 전시공간으로 이용한 ‘무빙 트레일러’라는 시리즈는 그들의 독립성을 증명합니다. 이 시리즈가 가진 기동성과 휴대성(이동성)은 그들의 작업의 정수를 보여줍니다. 이 노마딕 접근법은 그들에게 장소-특정적이며 일시적인 예술형태(퍼포먼스,  개입(Interventions) 그리고 설치)를 제공하며, 동시에 이 도심의 구조와도 직접적으로 연결되고 참여할 수 있게 합니다.